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전체메뉴

닫기
  • 블로그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틱톡

기획전 상세 페이지

  • 유튜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
  • 블로그
  • 프린트
  • 글자크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종료23

2022 브랜드 기획전 ‘바이러스의 고백, Go-Back’

일시
2022-04-15 ~ 2022-08-28
기획의도
너와, 나, 우리 모두가 겪은 코로나19의 시간이 겨울 한 철 앓았던 독감과 같은 기억으로 남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이러스의 고백, Go-Back> 전시는 시작되었습니다.   바이러스와 인간의 오래 전 만남부터 코로나19와 마주한 현재까지의 관계의 변화를 알면 우리가 바이러스를 질병을 일으키는 무언가로만 보는 관점이 얼마나 협소하고 낡은 생각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바이러스가 자연계의 일원으로서 인간과 공존해 온 이야기부터 인간과의 갈등으로 생긴 거대한 혼란, 그 속에서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드러내는 진실을 보여줍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바이러스와의 균형과 연결된 관계 속에서 함께 할 미래의 모습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하는 메시지를 가슴 속에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국립과천과학관 
2022 브랜드 기획전 ‘바이러스의 고백, Go-Back’

바이러스와 인간은 다양한 관계 속에서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함께 해왔다. 
 
현대에는 인간이 바이러스 공간을 침범하면서 그 거리가 위험할 정도로 좁아졌고, 바이러스가 낯선 인간 세계로 건너와 잦은 갈등이 일어난다.    
 
코로나19바이러스와 인간의 갈등으로 생긴 거대한 혼란속에서 우리는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드러내는 진실을 마주하고 있다.  
 
나를 잃지 않고 너와 함께하는 관계의 균형은 적당한 거리를 회복하는 노력으로 이루어진다. 바이러스와 인간의 관계도 그러하다.

2022 브랜드 기획전 바이러스의 고백 Go-Back, 4.15(금) ~ 8.28(일), 기획전시실  후원: 기초과학연구원 한국 바이러스기초연구소 한국 교육방송공사 협찬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바이러스학회 위너버스 군자출판사(주) (주)웃셈

바이러스 고백Go back 기획전 영상 보기

바이러스 기획전 활동지 보기

 바이러스의 구조를 모티브로 한 이미지입니다.
 바이러스의 돌기를 사람, 식물, 동물, 문명으로 표현하고, 찬란한 문명 속 인간과 지구상 생명체들의 균형과 조화로운 미래를 위한
 염원을 담았습니다.
 
 <고백告白>
 바이러스가 고백한다. 
 바이러스가 인류에게 숨김없이 진실을 드러낸다.

 고백告白 
 1. (명사) 마음속에 생각하고 있는 것이나 감추어 둔 것을 사실대로 숨김없이 말함.
 2. 고백이란 너와 내가 서로 마음이 있다는 걸 알고 있는 상태에서 관계를 전환하고 확신을 갖기 위한 것이다.   
 
 <Go-Back>
 바이러스와 인간은 함께 진화해온 오랫동안 알고 지내는 사이다. 
 돌연히 출현한 낯선 바이러스,  
 둘의 관계를 되돌아보면 그들이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있을까?   
 우리는 낯선 바이러스가 출현하기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Go-Back 
       1. (두 사람이 보통 긴 세월동안) 알고 지내다
       2. 돌아가다

전시를 열며

너와, 나, 우리 모두가 겪은 코로나19의 시간이 겨울 한 철 앓았던 독감과 같은 기억으로 남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이러스의 고백, Go-Back> 전시는 시작되었습니다.  

바이러스와 인간의 오래 전 만남부터 코로나19와 마주한 현재까지의 관계의 변화를 알면 우리가 바이러스를 질병을 일으키는 무언가로만 보는 관점이 얼마나 협소하고 낡은 생각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바이러스가 자연계의 일원으로서 인간과 공존해 온 이야기부터 인간과의 갈등으로 생긴 거대한 혼란, 그 속에서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드러내는 진실을 보여줍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바이러스와의 균형과 연결된 관계 속에서 함께 할 미래의 모습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하는 메시지를 가슴 속에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전시 안내

일시: 2022. 4. 15. Fri. ~ 8.28. Sun.
장소: 기획전시실
관람안내: 자유관람
해설안내: 일 4회 30분간 (10:30, 11:30, 14:30, 15:30) / 현장 선착순 예약 10명
            * 대상 : 초등학교 3학년~성인
점검시간: 12:30 ~ 13:30
            * 오후 전시 관람을 위한 전시점검 시간입니다. 
* 전시실내 음료 반입 금지


전시 구성

 

ZONE1 공존과 조화(바이러스와 함께 한 흔적),ZONE2 낯선 만남과 갈등(바이러스가 보낸 경고),ZONE3 혼란과 타협(바이러스가 보내는 지구 메시지), ZONE4 균형과 연결(바이러스와의 공존),방탈출, 도서전, 에필로그, 출구 exit, 입구 entrance

ZONE1 바이러스와 인간 공존과 조화  Viruses and Humans Harmonious conexistence  인간은 물론이고 지구상에 있는 모든 생명체가 현재의 모습인것은 바이러스의 영향이다.  바이러스는 지구 생태계의 진화와 인류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쳤고 바이러스와 인간은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받으며 진화해 왔다. 바이러스는 화석으로 발견된적은 없지만 우리는 우리 몸과 자연을 통해 바이러스가 인간과 얼마나 오랫동안 그리고 어떻게 함께 했는지를 알 수 있다.  1-1 지구는 바이러스 행성 1-2 인체에 존재하는 바이러스 화석으로 1-3 해양생태계의 핵심구성원 바이러스 1-4 잠들어 있는 고대 바이러스  1-5 신비한 바이러스 세계 1-6 하나의 열쇠와 수 백개의 자물쇠 1-7 세포가 먼저? 바이러스가 먼저? 1-8 바이러스, 생물일까? 무생물일까?  ZONE2 바이러스와 인간 낯선 만남과 갈등 Viruses and Humans A strange new world and conflict  바이러스가 문명을 타고 생물종을 넘어 낯선 인간 세계로 들어오면서 갈등은 시작 되었다. 과거 경외의 대상이었던 자연이 과학의 발달로 극복의 대상이 되고 기술 문명의 발전으로 세계가 밀접 하게 연결 되면서 바이러스와 인간의 대충돌이 일어났다. 인류가 경험한 21세기 신종감염병은 자연의 장벽을 깨고 문명을 따라 넘어온 바이러스와 인간의 낯선 만남에서 나타났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감염병의 모습으로 반복적으로 인류에게 경로를 보내고 있다.   2-1 문명과 바이러스  2-2 종간 장벽을 넘은 바이러스 2-3 21세기 인간공통감염병 2-4 바이러스의 변이 2-5 바이러스의 변이와 백신 2-6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과 증식 2-7 코로나 19 VS 사스 , 메르스 2-8 코로나바이러스의 비밀  2-9 바이러스의 예방과 대응  2-10 mRNA 백신 2-11 감염병 예측 수리 모델링

ZONE3 바이러스와 인간 혼란과 타협 Viruses and Humans Chaos and compromise  인간 세상을 거의 멈추게 한 코로나 19는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보내는 지구의 메세지다 코로나 19로 인간 세계가 혼란에 빠졌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인류는 코로나 19를 경험하면서 인간이 자연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것을 자각 하게 되었다. 코로나 19는 지구 생태의 위험을 알리고, 문명의 폭주를 돌아보라는 바이러스가 보내는 지구 메세지다. 인류의 방향이 전환점을 맞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3-1 코로나 쇼크 3-2 코로나 문명의 3-3 코로나 메세지다  ZONE4 바이러스와 인간  균형과 연결 Viruses and Humans Balance and connectedness  바이러스와 인간 , 지구의 미래는 균형과 연결된 관계 속에서 지속 될 수 있다.  바이러스와 인간의 안정적인 관계는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된 적당한 거리를 두고 가능 하다. 인간 활동으로 좁혀져 버린 이 거리를 되돌릴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더 심각한 바이러스X가 올 수도 있다. 바이러스와 인간 사이는 환경과 생명들로 연결 되어 있다. 코로나 19를 비롯한 펜데믹은 인간 중신의 삶이 연결의 균현을 무너뜨려 발생한 사건이다. 인간은 환경과 생명의 관계 속에서 바이러스와의ㅣ 균형을 회복 해야 한다.  4-1 우리를 구할 가장 작은 움직임 원헬스  에필로그 Epilogue 코로나가 던진 질문 코로나의 고백

 

 

 

부대전시

COVIDUS ;Balance and Connection 2022
작가: 김지아나 / 장소: 중앙홀 1층

드넓은 바다 무수한 파도...
그 하나하나는 이전 파도의 힘으로 생기고 그 다음 파도를 만들어낸다.
어떤 결과에도 원인이 있고 모든 원인이 결과로 이어지듯이
양자물리학과 불교철학이 만나는 원리다.
지구와 우주가 연결되듯, 자연과 문명도 시공을 공유한다.
뿐만 아니라, 우리 몸속의 세포, 나의 육체와 영혼.
이 모든것은 연결되어 하나이다.
만일 연결이 깨어진다면, 균형은 파괴된다.
균형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연결을 시도하기도 한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새롭게 요구되어지는 연결의 흐름은 새로운 세계로의 시작일 것이다.
지구의 4원소로 만들어진 도자기는 문명의 역사를 상징하고
인간이 만들어낸 COVID19는 문명의 현재를 보여준다.
역사와 현재는 앞의 파도와 뒤의 파도다.
당연히 . . . COVID는 우리다.


현대문명과 멸종위기 야생동물작품전(중앙홀 2층)  
작가: 장노아  / 장소: 중앙홀 2층

문명의 상징인 초고층 빌딩 속 멸종 동물이 함께 있는 그림

‘마지막 서부검은코뿔소가 죽어갈 때 나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 
동물의 죽음이 보이지 않는 먼 곳에서 벌어지기 때문일까
어차피 막을 수 없는 일이라며 포기한 걸까
우리가 갖가지 형태의 폭력에 무감각해지고
만성이 되어버린 것은 아닌가 자문해 본다. ’
 

 


전시연계 교육 및 문화행사 상시 진행: 세부내용 및 일정은 별도 공지

ajax-loader